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이정은 “母한테 전화하고픈 드라마..큰 수술한 母 생각나”[EN:인터뷰]
2019-12-05 13:15:02
 


[뉴스엔 글 박아름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이정은이 '동백꽃 필 무렵'을 엄마한테 전화하고 싶은 드라마로 만들어주겠단 약속을 지킨 임상춘 작가를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지난 11월21일 인기리에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에 출연한 배우 이정은은 최근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엄마 연기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정은은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공효진 분) 엄마 정숙으로 분해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겼다. 공효진은 자신을 엄마라 부르고, 필구는 때때로 자신을 할머니라 부른다는 이정은은 "되게 묘하다. 그 세계에서는 그렇게 불리고 밖에서는 정은이로 산다. 그 삶이 교체되는 것이 즐겁다"며 흐뭇해했다.

이정은은 엄마 연기와 할머니 연기의 차별점에 대해 묻자 "한 세대에는 불만의 표현도 미움의 표현도 있다. 근데 필구한텐 소리지르는 게 없다. 그게 중요한 거다. 동백이한테 해주지 못한 걸 필구한테 해주고 싶은 거다. 치매를 가장해 손자 필구한테 동백이에게 표현해주지 못한 걸 표현한 게 차별성이 아닌가 싶다. 그리고 작가님이 너무 잘 써놓으셨다. 그 길을 따라가면 표현이 다 되더라"고 답했다.

로맨스에 스릴러까지 다 있는 드라마였지만 가장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건 엄마의 사랑이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엄마한테 전화하고 싶은 드라마라 불리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다.

동백(공효진 분) 엄마 정순으로 분한 이정은은 "엄마한테 전화하고 싶은 드라마라고 작가님이 그런 말씀을 하셨는데 그 말을 딱 지키더라. 많은 분들이 전화를 하셨다. 천재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러면서 정작 자신은 바쁜 스케줄 탓에 엄마한테 전화하지 못했다는 이정은은 "영화랑 병행하고 있어서 집을 거의 못 갔다. '동백꽃 필 무렵 끝나고 볼 드라마가 없어' 그 말씀을 하신거 보니 이에 대한 서운함은 없으신 것 같다. 엄마는 날 일일 드라마에서 매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신다"고 전했다.

자신 역시 '동백꽃 필 무렵'에 임하면서 엄마를 생각하게 됐다는 이정은은 "우리 엄마는 사실 몇 해 전 사고를 당하신 적이 있다. 작품이 잘됐으면 좋겠어서 '이거 힘들다' 그러면 바로 절에 가서 기도를 드리신다. 그러다가 고관절이 부러지셔서 큰 수술을 하셨다. 생명하고도 관련이 있는 수술이었다"며 "엄마들은 아무리 우리가 엄마처럼 한다 그래도 감히 하실 수 없는 영역의 것들을 해주시는 존재다. 그렇다고 엄마가 긍정적인 면만 있는 것 같진 않다. 제시카(지이수 분) 같은 엄마도 있고 모든 걸 해주려다 보니 자식을 더 연약하게 만들 수도 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엄마들의 다각적 측면이 보여진 것이기 때문에 이번 작품이 더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은은 여러 작품에서 미혼에 딸 역할 배우와 나이 차이도 많이 나지 않는데도 불구, 환상의 모녀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게다가 평범한 엄마 역할도 없다. 이정은은 "아직 결혼을 안해서 그런 것 같다 하더라. 진짜 엄마가 하는 것과 다른 뉘앙스가 나오는 게 난 미혼인데 나이는 좀 있고 그래서 나오는 것 같다고 하더라. 생각해보니 일반적인 느낌의 엄마는 아니었다. 신민아와 했던 '내일 그대와'도 톱스타 엄만데 딸을 팔아먹는 엄마였지 않나"라고 그 이유를 분석했다.

이제 이정은에게도 제법 자식이 많아졌다. 공효진 한지민 신민아 등과 모녀 호흡을 맞췄다. 이정은은 "가족이 점점 늘어나는 것 같아 좋고 그 사람들이 다 연대했으면 좋겠다. 환갑잔치, 칠순잔치 하는 신에 다 나오는 드라마를 하면 재밌을 것 같다. 나로 인해 가족이 형성되는 거 아닌가. 꿈같은 얘기다"며 자신의 바람을 전했다. 이어 "톱스타들이 언제 다 모이겠나"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이정은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엄마 연기 대선배 고두심과 호흡을 맞추며 한 수 배울 수 있었다. 이정은은 "고두심은 선생님은 딱 그 나이대로 보이는데 난 그 나이대로 안 보인다. 소리로 들으면 내 목소리가 젊은 사람처럼 보이진 않더라. 그게 힘이 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고두심 선생님이랑 만날 때나 공효진 씨랑 만날 때나 엄마란 존재에 대해 내가 알고 있는 만큼의 최선은 다한 것 같다. 잘했다 못했다를 떠나 부탁을 하거나 유언을 남길 때도 엄마보다는 엄마의 마음에 집중하려고 했다. 그게 얼굴이나 소리로 나타난다. 나이대를 표현한다는 건 어려운 일 같다. 그건 감안하고 내 진심을 들어주는 것에 더 집중하려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정은은 1월 중순 KBS 2TV 주말 드라마 첫 촬영을 앞두고 있다. 이정은은 이번 드라마에선 엄마 역할이 아니라 했다. 이정은은 "작가님이 다른 역할을 주시고 싶다고 하시더라. 어떻게 풀어갈까 고민이 된다. 근데 오히려 엄마일 때가 편하다는 생각이 든다. 습관이라는 게 참 신기하다 '여보세요'란 영화를 찍을 때는 딱 내 나이였다. 그때 고민이 많이 됐는데 스타일에서부터 말투까지 그런 것들이 다 도움이


되더라"고 회상했다.


뉴스엔 박아름 jamie@ /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박은지 하와이 해변 수영복 도발, 걸그룹 뺨친 매끈 각선미
설현, 비키니 입고 깜찍 브이..눈이 다 시원해져
채정안 ‘추위 난 몰라’ 볼륨감 뽐낸 비키니 자태
정정아 신혼집 공개, 24K 금 장식 오토바이까지 “돈 덩어리”
이필립♥박현선, 로열패밀리의 초호화 다이아 청혼→쏟아지는 관심
채정안, 감탄 부른 수영복 몸매 ‘극세사 각선미는 덤’
윤영미 아나 집 공개, 화려한 드레스룸→주황색 포인트 거실
방민아, 입 벌어지는 수영복 몸매..청순한데 섹시하네

      SNS 계정으로 로그인             

티파니 영, 화...

갓세븐 뱀뱀, ...

빅뱅 태양, 쇼...

닉쿤, 타고난 ...

설현, 비키니 입고 깜찍 브이..눈이 다 시원해져[SNS★컷]

채정안 ‘추위 난 몰라’ 볼륨감 뽐낸 비키니 자태 [SNS★컷]

이필립♥박현선, 로열패밀리의 초호화 다이아 청혼→쏟아지는 관심(종합)

정정아 신혼집 공개, 24K 금 장식 오토바이까지 “돈 덩어리”[결정적장면]

블랙핑크 로제, 발리서 뽐낸 비키니 자태 ‘늘씬 기럭지’[SNS★컷]

박은지 하와이 해변 수영복 도발, 걸그룹 뺨친 매끈 각선미[SNS★컷]

김승현♥장작가, 28평 신혼집 최초공개 “다 부모님 덕분”

방민아, 입 벌어지는 수영복 몸매..청순한데 섹시하네[SNS★컷]

윤영미 아나 집 공개, 화려한 드레스룸→주황색 포인트 거실[결정적장면]

채정안, 감탄 부른 수영복 몸매 ‘극세사 각선미는 덤’[SNS★컷]

99억의 여자, 전작 ‘동백꽃’ 다시 보고라도 좀 깨달았으면…[TV와치]

“끝까지 서로 응원할 것” 엑스원, 해체 후폭풍 속 뭉클한 작별인사[뮤직와치]

라끼남 찍고 ‘금요일 금요일 밤에’, 나영석 사단의 영리한 도전[TV보고서]

“이젠 무서워” 방탄소년단 슈가 토해낸 슈퍼스타 그림자 ‘Shadow’[들어보고서]

‘스토브리그’ 박은빈, ‘청춘시대’ 발랄함 벗고 걸크러시 입었다[TV와치]

정해인X이동욱 예능, 잘생김+신선함 외 다른 무기 필요해[TV와치]

“女배우 이간질” 고은아 폭로 후폭풍, 마녀사냥 우려도[이슈와치]

‘슛돌이’ 제2의 이강인 찾기? 김종국X양세찬 육아 케미만으로 충분[TV와치]

[단독]‘달라진 YG’ 차승원이어 손호준도 재계약 성공, 빅뱅도?

기만하면 어때…짜고치는 CJ·YG 조작 서바이벌 남긴 씁쓸함[TV와치]

배정남 “이성민에 혼나고 닭..

배정남이 친형처럼 살갑게 지내는 이성민에 대한 깊은 신뢰와 애정을 전했다. 영화..

이석훈 ‘웃는 남자’ 출연 제안에 “..

할시 “방탄소년단과의 작업, 인생 최..

홍수아 “성형 인정, 한국의 판빙빙은 ..

유준상 “아들 같은 배우들과 연기, 지..

‘남산의 부장들’ 이성민 “박정희 분..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